지난 화요일, 건설 노동자들이 서울 시내를 가득 채웠다. 하지만 여러분이 예상하는 이유 때문은 아니다. 노동자들은 기업과 정부에 노동자 안전 문제를 개선할 것을 요구하며 도심을 행진했다.

한국의 건설 노동자 10만명당 사망사고 발생률은 OECD 국가들 가운데 가장 낮은 편에 속한다. 유럽보다는 열 배나 높다. 건설 노동자들은 기업은 안전 비용을 삭감하고 정부는 이를 묵인한다고 주장한다.

“건설현장에서 일하다 죽어가는 문제는 헌법에 명시돼 있다. 죽으면 안 된다고 명시돼있다. 건설현장에서 일하고 임금은 제때 줘야 된다고 법에 명시돼있다.그리고 경영하는 놈이 경영을 잘못하면 경영하는 놈이 책임을 져야 된다고 법에 명시돼있다.” 건설산업 노조 이용대 위원장의 말이다. 이 위원장은 “이명박정권과 박근혜를 비롯한 이 부패하고 무능한 위정관료들은 이런 헌법에 명시된 원칙을 전혀 안 지킨다”고 덧붙였다.

노동자들은 저임금, 정부 부패, 세월호 대처 등에 대한 불만 역시 토로했다. 다른 시위참가자들은 자신들이 처한 문제에 대해 말하기도 했다. 케이블 TV 노동자들과 의료 노조원들은 자신들의 일터에서 발생하는 민영화 문제에 대해 시위했다.

지난 2년간 중대건설현장에서 사고가 잦았다. 롯데월드 타워 건설현장에서 두 명의 노동자가 사망했다. 작년 교량이 무너져 중국인 노동자 2명이 사망해 정부 조사가 있었다. 부산에서도 비슷하게 기업이 건설 기한을 맞추기 위해 무리하게 공사를 진행해 교량이 무너져 4명의 노동자가 사망했다.

정부는 2006년 안전보건경영시스템(OHSMS)를 도입해 건설사고 발생률을 낮추고자 했다. 이를 완전히 도입한 기업들은 사고가 67% 감소했으나 더 많은기업이 이 시스템을 도입하게 하기는 어려웠다. 건설 현장에서의 사망사고 발생률은 2008년 7건에서 2012년 56건으로 최고점에 도달했다. 작년에는 사망사고가 10건이었고 총 사망자는 26명이었다.

국제노동기구는 보고되지 않은 사고가 많아 사고관련 수치가 실제보다 낮게 측정됐을 수 있다고 말한다. 또한 노동자들은 대부분 비정규직이라 프로젝트 종료 후 나타나는 산재 후유증과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경우는 통계 수치에 포함되지 않는다.

노동자들은 기업은 이윤극대화를 위해 안전을 도외시한다고 주장한다. “건설현장 입장에서는 안전을 다 지키면 공기가 길어진다. 그리고 안전에 관한 경비가 엄청나게 들어간다. 그 예산이 엄청나다. 그 돈을 아끼고자 노동자들이 죽어나는것이다. 실제로 그렇다.” 부산에서 온 노동자 정창환 씨의 말이다.

최근 연구 결과에 의하면 사고 발생률이 높은 데에는 또 다른 이유가 있다. 한국인들은 OECD 국가들 중 노동 시간이 가장 긴 편이라 산재 발생률이 높다는것이다. 또한 45세 이상 노동자들의 사고 발생률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  이는 그들이 새로운 안전 조치를 취하기를 꺼린다는 것을 보여준다. 노동자들은 기업과 정부가 앞장서 법을 집행해야 한다고 말한다.

“일단 노동자들의 의식도 바뀌어야 하겠지만 노동자들 이전에 건설사에서 먼저 법대로 안전기준을 철저하게 지켜야 한다법이 있지만 법을 지키지 않습니다.일단 건설사가 지키지 않고 또 정부에서도 그걸 관리감독하지 않는다. 묵인하는 것이다.” 정 씨의 말이다.

한국 기업의 안전 기록은 다른 나라에도 중대한 영향을 끼칠 것이다. 현대건설과 삼성건설은 세계 전역, 특히 중동에서 활동이 활발하다. 많은 건설 기업들은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시설 건설을 수주했고 카타르와 한국 사이 무역이 2배로 증가했다. 사회운동가들은 이미 이 기업들에게 이주 노동자 처우에 대해의문을 제기했고 앰네스티 인터네셔널은 현대이앤씨에게 하청 노동자 근무 조건을 조사할 것을 요구했다.